인라인타자
 

  

 

 

  

 
 

인 | 라 | 인 | 타 | 자

운동하는장소(모이는곳)
우리말 맞춤법(글쓰기)
접속자통계
사이트분석

   :::Contents:::

(공지사항) 442
(가입인사) 205
(정회원프로필) 20
(한줄메모) 7394
(레이싱TEAM) 394
(주니어타자) 79
(자유게시판) 658
(모임이야기) 319
(세상사는이야기) 386
(인라인정보) 120
(인라인기술) 39
(용품/정비) 103
(건강정보) 164
(대회정보/뉴스) 123
(탈곳) 105
(사진공간) 988
(동영상) 385
(빙상) 768
(중고가게) 19
:::최근댓글:::
  1Q84 
  7월26일 연합로드 
  6월21일 연합로드 
  7월12일 연합로드 
  낚지볶음 
  낚지볶음 
  거봉한송이 
  10월 13일 일욜 연... 
  10월 13일 일욜 연... 
  거봉한송이 
총 회원 수 : 353 명
총 게시판 수 : 24 개
총 게시물 수 : 12828 개
총 코멘트 수 : 15741 개


> 세상사는 이야기


◈ 세상사는 이야기를 나눠보는 공간입니다.
◈ 이미지파일 확장자는 jpg입니다. gif, bmp는 게시판이 열리지 않습니다.


 정광진 ( 2009-12-27 00:37:32 , Hit : 1988
 아버지를 팝니다

♤ 아버지를 팝니다 ♤

얼마 전 신문에 1000억의 재산가가 데릴사위를

구한다는 신문 광고를 내어 시중의 인구에

회자된 일이 아직도 기억에 새롭다.

이와는 반대로 어느 날 신문광고에 아버지를

판다는 내용이 실려 있었다.

그 광고에 아버지는 지금 노령이고
몸이 편치 않아서

일금 일십만원이면 아버지를 팔겠다고
적혀 있었다.

많은 사람들은 이 광고를 바라보고
혀를 끌끌차며

"세상이 말세다" 라고 하는 이도 있었고 다 늙은

할아버지를 누가 사겠냐고 쑥덕거렸다.

이 광고를 보고 부모 없는 설움을 지녔던

한 부부가 새벽 같이 그곳으로 달려갔다.

대문 앞에서 몸매를 가다듬은 부부는

심호흡을 머금고 초인종을 누른다.

넓은 정원에서 꽃밭에 물을 주고 있던 할아버

지가 대문을 열고서는 어떻게 왔냐고 물었다

부부는 할아버지를 바라보면서 신문광고를

보고 달려왔다고 말씀을 드리자 할아버지가

웃음을 지으며 집안으로 안내를 한다.

'아버지를 파시겠다는 광고를 보고 왔습니다.'

젊은 부부는 또박또박 뚜렷하게 이야기를 한다,

할아버지는 빙긋 웃음을 지으시더니 "내가 잘

아는 할아버지인데 그 할아버지
몸이 좋지 않아요.

그런 할아버지를 왜 사려고... 젊은 부부는

모두가 어릴 때 부모를 여의고 고아처럼 살다

결혼했기 때문에 부모 없는 설움이 늘 가슴에

남아 있었다는 것이다.

아울러 아프거나 집안이 어렵지 않은 가정이

라면 누가 아버지를 팔겠다고
광고를 내겠느냐고...

비록 넉넉하게 살아가고 있지는 않지만 작은

가운데서도 아기자기하게 살아가고 있는 우리

부부에게도 아버지를 모실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싶어서 달려왔다고 하였다.

이들 부부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할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며 돈을 달라고 한다.

젊은 부부는 정성스럽게 가지런히 담은 흰

봉투 하나를 할아버지에게 내어놓는다

할아버지는 돈 봉투를 받아들고 나서
그 할아버지도

정리할 것이 있어서 그러니 일주일
후에 다시 이곳을

오라고 하였다.

일주일 후 젊은 부부는 다시금 그 집을 찾았다

기다리고 있던 할아버지가 반갑게 맞이하면서

"어서 오게나 나의 아들과 며느리야"하시면서

"사실 ! 내가 너희에게 팔렸으니 응당 내가

너희들을 따라가야 하겠지만 너희가 이 집으로

식구를 데려 오너라"고 하신다

깜짝 놀란 부부는 양자를 데려오면 얼마든지

데려올 수 있지만 요즈음 젊은이들이 돈만 알기

때문에 그럴 수 없었다는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고서 이해가 되었다

젊은 부부는 "저희에게 아버지로 팔렸으면

저희를 따라 가셔야지요

비록 저희들은 넉넉하게 살지는 않지만

그곳에는 사랑이 있답니다.'라고 고집했다

할아버지는 진정 흐뭇한 마음으로 너희는

참으로 착한 사람들이다

너희가 부모를 섬기러 왔으니 진정 내 아들이다

그러하니 내가 가진 모든 것은 곧 너희 것이다

이것은 너희가 가진 아름다운 마음 때문에 복을

불러들인 것이다. 라고 하시고는 기뻐하시며

자식들의 절을 받았다


어느싸이트에서 훔처 왔어요.ㅎㅎㅎㅎㅎㅎㅎ




이종철(2009-12-27 08:08:10)  
눈 뜨자 마지 들어온 홈페이지에 광진씨가 옮겨 온 글 - 잘 읽었습니다.
좋은 글입니다. 생각을 해보게 하는 거네요.

박성환(2009-12-28 00:35:56)  
11만원 있었는데... 아쉽다....ㅋ~~^^
잠깐 농담 으로 댓글 달았지만 요즘 세상돌아가는 일들을 보면 참으로 씁쓸한 마음이 들때가 종종 있지요. 광진씨의 펌글 보고 부모님께 잘 해 드려야겠다는 마음 가짐을 다잡고 갑니다. 광진씨 쌩큐~~~~*^^*

운영자(2009-12-28 02:52:08)  
욕심을 버리고 아름다운 마음을 갖고 있으면 복이 굴러 들어오나요? ^^
이 세상 만물을 모두 아끼고 사랑하면 될 것 같습니다.

전형권(2009-12-28 11:21:06)  
광진씨 마음속에는 항상 효도의아름다운 마음이 있기에 이런좋은글도 눈에뜀니다.

박종오(2009-12-28 21:03:37)  
광진씨 오랜많에 들르시드많 아주멎저불어요 ~~
좋은글 가슴에 세김니다 감사 감사 ~~~~~지화자 ~~~




386   도정봉 [5]  정솔아 2009/11/04 2315
385   청계산의 가을 [2]  정솔아 2009/10/23 2066
384   안양 경기출전 축하드리며... [4]  정솔아 2009/10/17 2150
383   비상 [6]  정솔아 2009/10/16 2389
382   풍성한 한가위되세요~^^ [8]  정솔아 2009/10/01 2163
  아버지를 팝니다 [5]  정광진 2009/12/27 1988
380   1970년도우승컵및매달 [4]  전형권 2015/03/06 2022
379   45년전의 모습 [4]  전형권 2015/03/06 2006
378   그리운 타자 [7]  임정순 2010/03/04 2408
377   (연...)횡설수설 [5]  임정순 2008/01/24 2533
376   곰돌이의 세상사는 이야기 [3]  임정순 2007/11/23 2658
375   법륜스님의 카스에서 [8]  이혜영 2013/12/18 1570
374   병원 사용 설명서 [7]  이혜영 2013/07/05 1565
373   양미리 튀김 [5]  이혜영 2013/03/20 2153
372   벗꽃 [7]  이혜영 2012/03/26 1638
371   퇴원 신고합니다. [6]  이혜영 2010/11/02 1979
370   총무님이, 벗꽃 필링하라고 해서 ... [4]  이종철 2017/04/10 1211
369   요즘.. [4]  이종철 2016/07/15 1304
368   세상에 은인을 만났으니. . . [6]  이종철 2015/08/14 1704
367   소나기 소리에 베란다 창문을 열고.. [4]  이종철 2014/08/17 1716
366   박성환씨의 생일을 축합니다. [8]  이종철 2013/09/06 1496
365   아빠! 생일 선물로 무엇을 사드릴 까요? [5]  이종철 2013/07/26 1541
364   난? [7]  이종철 2013/05/25 1504
363   정형권님의 모친상 [3]  이종철 2011/10/23 1558
362   아니 벌써! [3]  이종철 2010/10/28 1852

1 [2][3][4][5][6][7][8][9][10]..[1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좋은사람들
▽최근가입회원
 

Copyright (C) inlinetaja.net All Rights Reserved
(2003 - 2021) 인라인타자

상담전화 : 임한철 HP) 017-244-3326